'전두환 저격수' 임한솔, 정의당 탈당·구의원직 사퇴 > 스포츠뉴스

본문 바로가기
  • 오늘방문자 : 5,285 명
  • 어제방문자 : 5,705 명
  • 최대방문자 : 26,845 명
  • 전체방문자 : 46,564,848 명
사이트 내 전체검색

  • 아린
  • 버튼
  • 팬더
  • 연꽃

스포츠뉴스

'전두환 저격수' 임한솔, 정의당 탈당·구의원직 사퇴

페이지 정보

작성자 ※뉴스맨※ 댓글 0건 조회 282회 작성일 20-01-17 13:52

본문

"당이 총선 출마 막아"…정의당 "유권자 책임을 저버린 선택, 서대문구민께 사과" 

 

 

[곽재훈 기자]
 전두환 전 대통령에 대한 '추격전'으로 이름을 알린 정의당 임한솔 서대문구의원이 17일 정의당 탈당을 선언했다. 자신의 총선 출마를 당 지도부가 막았다는 이유다. 임 구의원은 구의원직 사퇴와 총선 출마 입장도 밝혔다. 정의당은 "유권자들의 책임을 저버린 선택"이라고 유감을 표했다.

임 구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저는 12.12 군사반란과 5.18 시민학살, 5공 군사독재의 주역 전두환 씨를 단죄하기 위해 추적해 왔다"며 "5.18의 진상을 온전히 규명해 전두환 씨를 비롯한 책임자들의 죄를 묻고, 그들이 불법으로 축적한 막대한 재산을 환수하는 일을 전 씨 일당이 아직 살아있을 때 마무리하는 과업을 완수할 권한을 부여받고자 올해 4월 총선에 출마하기로 최근 결심했다"고 밝혔다.

임 구의원은 "꼭 국회의원이 되어야만 할 수 있는 일이냐고 반문할 수 있겠지만, 엄연한 권한의 차이가 존재한다"며 "기초의원 신분인 저에게 주어진 권한은 극히 제한적이어서, 전 씨가 숨겨놓은 재산을 추적하는 과정에 제약이 많고 속도도 매우 더디게 진행돼 왔다"고 출마 결심의 배경을 설명했다.

임 구의원은 그러나 "정의당에는 현역 선출직 공직자가 다른 공직선거에 출마하려면 상무위원회, 즉 당 지도부의 의결을 구해야 한다는 규정이 있다"며 "저는 이 규정에 따라 상무위 의결을 요청했으나 얻지 못했고 끝내 재가를 받지 못했다"고 했다. 그는 "정의당 후보로 총선에 출마할 길이 막힌 것"이라며 "제 소임을 다하기 위해, 원치 않지만 부득이하게 정의당을 떠난다"고 탈당의 변을 밝혔다.

임 구의원은 "총선 출마자 공직사퇴 법정시한인 어제(16일) 기초의원직을 내려놓았다"며 "서대문구민 여러분께 사죄와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고 했다. 임 구의원은 회견 후 기자와의 통화에서 앞으로의 진로에 대해 "무소속 출마, 민주당 경선 참여 등 모든 방안을 다 열어놓고 고민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또 "아직 특정한 지역구를 염두에 두고 있지 않다"며 "주변과 상의해 추후 고민하겠다"고 했다. 이와 관련해 그는 "광주 시민들의 의견도 충분히 묻고 꼼꼼하게 잘 들어서 결정하겠다"고 하기도 했다.

정의당은 대변인 논평을 통해 임 구의원을 비판하고 유감을 표했다. 강민진 정의당 대변인은 "상무위에서 임 구의원의 총선 비례대표 출마를 승인하지 않았으나, 당과의 상의 없이 사퇴서를 제출한 것"이라며 "이같은 행위는 서대문구 구민들의 뜻을 거스른 행위이며, 선출직으로서 유권자에 대한 책임을 저버린 선택"이라고 비판했다.

강 대변인은 "임 구의원은 구의원직 사퇴와 총선 비례대표 출마 의사를 상무위에서 밝힌 바 있으나, 당은 국민들이 납득할 수 없는 이유로 선출직이 중도사퇴해 유권자들의 선택을 저버리는 행위에 대해 엄정하게 판단하고 있기에 그의 요구를 받아들일 수 없었다"고 설명했다.

강 대변인은 "당은 그간 보궐선거 원인(사퇴, 박탈 등)을 제공한 정당은 보궐선거 공천을 금지할 것을 요구해왔으며, 향후 치러지게 될 서대문구의원 보궐선거에서 당 스스로도 동일한 기준을 적용하겠다"면서 "서대문구 구민들과 국민 여러분께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강 대변인은 아울러 "당은 16일 밤 10시 임시 상무위에서 임 구의원에 대한 중징계가 불가피하다는 결론을 내렸다"며 "선출직 공직자에 대한 특별징계 규정에 따라 임 구의원의 당 부대표 직위를 해제하기로 했으며, 오늘 중 당기위원회에 제소하고 제명 처리를 요구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곽재훈 기자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스포츠뉴스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11928 슈버 153 02-14
11927 ※뉴스맨※ 221 02-12
11926 하늘고 204 02-11
11925 로얄솔루션 238 02-09
11924 슈버 228 02-09
11923 예슬공주 238 02-08
11922 슈버 239 02-08
11921 로얄솔루션 232 02-08
11920 슈버 209 02-08
11919 W백 230 02-06
11918 로얄솔루션 186 02-06
11917 로얄솔루션 193 02-06
11916 W백 200 02-05
11915 로얄솔루션 199 02-05
11914 W백 191 02-05
11913 W백 186 02-05
11912 로얄솔루션 146 02-05
11911 로얄솔루션 150 02-05
11910 로얄솔루션 165 02-04
11909 로얄솔루션 194 02-03
게시물 검색

회원로그인

종목별 팀순위

EPL분데스리가라리가세리에리그1에레디비지에K리그 클래식K리그 챌린지

순위경기승점
1팀로고나폴리28187361
2팀로고유벤투스27194461
3팀로고AS로마28168456
4팀로고피오렌티나28165753
5팀로고인터밀란27146748
6팀로고AC밀란27138647
7팀로고사수올로 칼초271011641
8팀로고라치오271071037
9팀로고볼로냐271051235
10팀로고키에보28971234
11팀로고엠폴리27971134
12팀로고토리노27881132
13팀로고삼프도리아28871331
14팀로고아탈란타27791130
15팀로고우디네세27861330
16팀로고제노아27771328
17팀로고팔레르모27761427
18팀로고프로시노네27651623
19팀로고카르피27491421
20팀로고베로나2821214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