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극단적 선택, 그 이유 낱낱이 밝혀져야" > 스포츠뉴스

본문 바로가기
  • 오늘방문자 : 5,285 명
  • 어제방문자 : 5,705 명
  • 최대방문자 : 26,845 명
  • 전체방문자 : 46,564,848 명
사이트 내 전체검색

  • 아린
  • 연꽃
  • 팬더
  • 버튼

스포츠뉴스

靑 "극단적 선택, 그 이유 낱낱이 밝혀져야"

페이지 정보

작성자 ※뉴스맨※ 댓글 0건 조회 153회 작성일 19-12-02 14:39

본문

"과도한 억측이 고인에 심리적 압박으로 이어져" 

 

[서어리 기자]
 청와대가 이른바 '하명 수사 의혹' 사건 참고인이었던 청와대 민정비서관실 특별감찰반원이 사망한 데 대해 유감의 뜻을 나타내는 한편 고인은 해당 의혹에 관여한 바가 없다고 밝혔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2일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먼저 고인의 명복을 빈다"며 "일어나서는 안 될 일 일어났다"고 했다.

고 대변인은 고인의 사망 배경과 관련해 "민정비서관실 업무와 관련된 과도한 오해와 억측이 고인에 대한 심리적 압박으로 이어진 게 아닌지 깊이 숙고하고 있다"며 고인이 활동했던 특감반 편제와 활동 등에 대해 설명했다.

청와대에 따르면, 민정비서관실 특별감찰반은 대통령 비서실 직제 제7조 제1항 3호에 따라 대통령 친인척 및 특수관계인 관련 업무를 담당하게 돼 있다. 이 가운데 고인은 특수관계인 담당 업무를 했다. 다만 특수관계인 범위 규정은 따로 없다는 게 청와대 설명이다.

고 대변인은 "민정비서관실 특감반원은 대통령 친인척 및 특수관계인 담당 업무뿐 아니라 민정비서관실 직원이기도 하고 민정비서관실은 민정수석실의 선임비서관실이기도 하다"며 "그래서 업무 성질이나 법규, 보안 규정상 금지되는 경우를 제외하고 업무 조력이 가능하다"고 했다.

고 대변인은 "2018년 1월 경 민정비서관실 주관으로 집권 2년 차를 맞아 행정부 내 기관 간 엇박자와 이해 충돌 실태를 점검하기로 했고, 그 실태조사를 위해 민정수석실 행정관, 감찰반원 30여 명이 대면 청취를 했다"며 "이 과정에서 이 두 분의 감찰반원은 울산 '고래고기' 사건에 대한 현장 대면 청취를 담당했다"고 밝혔다.

이어 "2018년 1월 11일쯤으로 추정되는데 그날 오전 이들은 기차를 타고 오후에 울산에 도착해 먼저 해경을 방문해 중립적 견지에서 고래고기 사건 설명을 청취했다"며 "그 다음 고인은 울산지검으로, 또 다른 감찰반원은 울산경찰청으로 가서 '고래고기 사건'을 청취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당시 특감반원 활동이 직제상 없는 일이라든지 별동대라든지 하는 억측 보도는 전혀 사실이 아니라는 점 말씀드린다"며 "특감반원이 당시 울산 시장 사건을 담당했다는 언론보도가 있는데 전혀 사실이 아니"라고 강조했다.

'고래고기' 갈등 문제가 민정비서관실 업무가 아닌 반부패비서관실 업무에 해당해 '백원우 별동대'가 직제에 벗어난 활동을 한 것 아니냐는 의심과 관련해, 선임비서관실이 업무 조력 차원에서 울산을 방문한 것일 뿐, 울산시장 '하명 수사'와는 일체 관련이 없다는 게 고 대변인의 해명이다.

고 대변인은 "다시 한번 고인의 명복을 빈다"면서 "어떤 이유에서 그런 극단적 선택을 할 수밖에 없었는지 그 이유가 낱낱이 밝혀져야 할 것"이라고 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고인이 직제를 벗어난 활동이 가능한 '업무 조력'에 대한 규정이 있는지 여부에 대해 "청와대 내에 있는 조직들의 업무들은 A와 B를 구분하듯이 완전 분리가 쉽지 않은 부분이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여권 일각에서 검찰의 '별건 수사' 때문에 고인이 목숨을 끊은게 아니냐는 의심이 나온데 대해선 "알지 못하는 부분"이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청와대 차원의 자체 감찰 상황에 대해선 "저희가 수사기관 아니기 때문에 수사기관만큼 수사나 조사는 할 수는 없다. 하지만 저희가 할 수 있는 한도 내에서는 팩트 확인 해야겠기에, 여러 가지 상황들을 살펴보고 있다"며 "어느 정도 정리가 되고 말씀드릴 정도가 되면 말씀드리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백원우 전 민정비서관 산하에서 특감반원으로 근무했던 고인은 전날 검찰 조사를 3시간 앞두고 숨진 채 발견됐다.

서어리 기자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스포츠뉴스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11860 ※뉴스맨※ 51 12-12
11859 ※뉴스맨※ 105 12-04
11858 사다리복구마스터 103 12-03
열람중 ※뉴스맨※ 154 12-02
11856 ※뉴스맨※ 183 11-26
11855 ※뉴스맨※ 262 11-14
11854 ※뉴스맨※ 282 11-11
11853 ※뉴스맨※ 306 11-07
11852 아리아스 312 11-02
11851 ※뉴스맨※ 343 10-31
11850 ※뉴스맨※ 359 10-30
11849 아리아스 297 10-30
11848 ※뉴스맨※ 364 10-23
11847 ※뉴스맨※ 305 10-23
11846 ※뉴스맨※ 317 10-23
11845 ※뉴스맨※ 267 10-23
11844 ※뉴스맨※ 250 10-23
11843 ※뉴스맨※ 199 10-23
11842 ※뉴스맨※ 192 10-23
11841 ※뉴스맨※ 44 10-23
게시물 검색

회원로그인

종목별 팀순위

EPL분데스리가라리가세리에리그1에레디비지에K리그 클래식K리그 챌린지

순위경기승점
1팀로고나폴리28187361
2팀로고유벤투스27194461
3팀로고AS로마28168456
4팀로고피오렌티나28165753
5팀로고인터밀란27146748
6팀로고AC밀란27138647
7팀로고사수올로 칼초271011641
8팀로고라치오271071037
9팀로고볼로냐271051235
10팀로고키에보28971234
11팀로고엠폴리27971134
12팀로고토리노27881132
13팀로고삼프도리아28871331
14팀로고아탈란타27791130
15팀로고우디네세27861330
16팀로고제노아27771328
17팀로고팔레르모27761427
18팀로고프로시노네27651623
19팀로고카르피27491421
20팀로고베로나282121418